<
기사 메일전송
2022년 안심마을 대안교육 꿈자람 소식
  • 김규희 편집부
  • 등록 2022-06-09 16:10:18
  • 수정 2022-06-09 16:11:43

기사수정
  • 마을에서 함께 키우는 아이들
요즘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교육부도 경제부처라는 기사도 나오고, 학생들의 학력향상을 위해 초등학생 부터 등수를 매긴다는 이야기도 나옵니다.아이들에게 배움이 즐겁지 않은지 오래입니다. 교육을 통해 다음 세대에게 1등 하는 방법 외에 무엇이 전해지는지 혼란과 갈등이 일어나는 현실입니다. 안심마을에서는 이런 교육 현실과 동떨어진 꿈같은 이야기들이 일어납니다. 현실성 있는지, 이것이 어떤 효과를 가져올지는 모릅니다. 마을 어른들이 모여 아이들과 함께 2년째 미래를 그려봅니다.그 근황을 알려드립니다.

TV에서 차이나는 클라스를 봅니다.

독일에서는 아이들에게

나를 이해하는 교육

나아가 내 주변의 관계인 사회, 정치, 경제를 이해하는 교육

더 크게 생태를 이해하고 통합되는 교육을 한다고 합니다.


안심마을에서는

되든 안되든 안심마을 방식대로 풀어봤습니다.

2년이 다 되어가네요.

https://drive.google.com/file/d/1VeNPf83VlYnSdEMsOHq1YIytG-GzSPLU/view?usp=sharin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경북대학교 사회복지학부
facebook
사회복지학부 재학생 유투브 채널
인스타그램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