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사 메일전송
전철에서
  • 편집국
  • 등록 2022-07-05 08:38:20

기사수정

강아지똥

거의 20년이 되었을까 싶다.


전철을 타고 집에 가면서 그림책 한 권을 읽었다.

권정생 선생님의 “강아지똥”이었다.

편안한 삽화에 적힌 글들을 읽어 가는데...

그 냄새나고 세상 아무데도 쓸모없던 강아지 똥이

땅의 별같은 한송이 민들레 꽃의 거름이 되어

피어나게 만든 그 대목에서 였을 것이다.

정말 당황스러울 정도로 눈물이 솟구쳤다.


아이들 그림책을 보면서 한 바가지의 눈물을 흘리던 의미는

아마도 나 자신안에 해결되지 않았던 슬픔과 아픔. 만족스럽지 않은 내 모습을

어디 내다 버릴 곳이 있다면 훅 던져버리고 뒤도 돌아보지 않을 것만 같았는데...


그 더럽고 꼴 보기 싫은 그것들이 

결국 우리를 성장시키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는 점에 대한 깊은 통찰로 인한 

눈물이었으리라. 



그러고 삶을 바라보는 시각이 많이 달라졌던 것 같다.


그 글을 쓴 작가가 바라보는 사람에 대한 시선은 얼마나 따뜻할 것인가 생각해 보게 된다.

[출처] 전철에서|작성자 상담하는언니



TAG
0
  • 목록 바로가기
  • 인쇄


회원로그인

댓글 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경북대학교 사회복지학부
facebook
사회복지학부 재학생 유투브 채널
인스타그램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